2015.11.28.

Sunset or Sunrise ?

 

선셋 or 선라이즈 ?

아무래도 상관없다.

 

 

눈 앞에 펼쳐진 저 색감과

실제로 폰에 담긴 사진은 질적으로 확연히 달랐다.

 

 

그래도 나쁘진 않았다.

오랜만에 저런 컬러가 웬지 더 반갑다.

 

 

언제 다시 그 역동적인 색채감 속으로 빨려들어가

하염없이 그 속을 헤매일 수 있을까.

 

어쩌면 이것은 혹시 Sun이 아니라 Moonset or Moonrise ?

아무래도 상관없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호대기는 직진을 위한 기다림  (0) 2015.12.02
짜장라면 대량 구매  (0) 2015.11.30
Sunset or Sunrise  (0) 2015.11.28
지레 겁먹기  (0) 2015.11.26
어둔 흐린 하늘 light에 열광  (0) 2015.11.23
블랙아웃 Blackout, 분실의 기억  (0) 2015.11.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