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4.

snow 눈발, 이른 back home

 

올 겨울 들어 드문 눈이

강추위와 함께 찾아왔다.

 

꾸물꾸물했던 일찍 어두워진 오후 - 갑작스레 내리는 눈발에

아, 길 미끄럽고 차 더 막히겠다 빨리 가야겠네... 라고 나도 모르게 미간을 찌푸리는

이미 한참 어른인 나 자신에게 스스로 씁쓸했다.

 

희망대로 소원대로 계획대로, 이른 back home 길.

정말 오랜만에 대낮이었다. 어둡지만 daytime. 그래서 내심 안심되는 도로.

설령 눈발이 휘몰아쳐도 시야가 확 트이는 대낮의 도로는 충분히 낭만적이다.

무시무시한 트럭과 레미콘 탑차 렉카들이 나를 에워싸지만 않으면 금상첨화.

 

생각보다 snow눈이 eye눈에 보일 정도로 모양새가 좀 제멋대로이다.

그리고 하늘에서 떨어져 내려앉을 곳을 찾고 있는 이 놈들도

내가 알고있는 온전히 새하얀 흰색이 아니라 이미 조금 오염된 것인지 모를 다소 바랜 컬러. 약간의 실망, 그러나 친근감.

창문에 와 부딪혀 사그라드는 눈발을 생생하게 담아내기에는 역부족.

 

              

              

          

 

 

눈 snow라고 해야 그렇게 보이지,

그렇지 않으면 뭔지 모를 미세먼지, 쓰레기, 현미경으로 본 작은 입자 같기까지 하다.

웬지 동병상련의 처지에 다시 급 우울모드.

그러나 동네 초입에 들어서기까지 아직도 낮이었다. 밤은 아직이었다. 오랜만의 이른 back home이 주는 즐거움.

그게 그나마 가장 기쁜 한참 어른인 나.

 

 

 

늦은 오후의 낭만은 지금 이 시간 어느 정도 마무리 되었고,

다시 다가올 새아침의 꽁꽁 언 도로와 더 심해질 강추위만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딱히 기대되는 것은 다시 아침이라는 것 - 나는 다시 넓은 시야를 확보하고 마음껏 내달릴 수 있다는 것.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방통행 골목길에 대한 생각  (0) 2016.01.27
실종된 것들  (0) 2016.01.21
snow 눈발, 이른 back home  (0) 2016.01.14
소한 대한 추위, 감기 기침 예절  (0) 2016.01.08
시간이 필요한 2016  (0) 2016.01.05
2015년 12월 30일 아침 하늘 기록  (0) 2015.12.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