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3.

쫓기는 삶 for a while

 

    

 

 

몰랐었다.

불과 몇일 전만해도 이토록 평화롭고 여유로웠던 일상이었는데.

다음날인 일요일부터 다시 쫓기기 시작했다.

 

이제는 놀랍지도 않는 번복에 번복 재탕.

스트레스가 쌓이다 심장마비가 올 것만 같다.

 

내 삶의 가치가

내가 어쩔 수 없이 하는 일에 따라 이렇게 좌우될 수도 있다는 것을,

이렇게 다 죽어가는 삶의 뒤안길에서야 깨닫게 되다니.

좀더 고민했어야 했고, 신중했어야 했고, 그 누구도 믿지말았어야 했다.

나 자신의 선택을 지나치게 과신하지 말았어야 했다.

여기에도 저기에도 속하지 못하고,

그 어디에서도 꼭 필요한 일순위 존재가 되지 못하는 삶을 살아간다는 것 - 이것만큼 비루한 인생은 없다.

잘못된 고집불통 선택과 극단적인 게으름 덕분에

말년에 결국 이렇게 쓰러지려나...

저 흑백에 다시금 형형색색의 컬러를 덧입힐 수 있는 날이 내게 다시 올까나...

그래도 다시 한번 믿고 싶구나.ㅋ 쫓기는 삶 for a while... 이라니...for a while은 어차피 for a while kkk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근 길 터널  (0) 2015.10.14
누런콧물.천식.독감예방접종.따뜻한물한잔.  (0) 2015.10.13
쫓기는 삶  (0) 2015.10.13
갑작스런 천둥번개 그리고 비  (0) 2015.10.10
현재 싸이월드 현황  (0) 2015.10.08
서초벼룩시장에 이어...  (0) 2015.10.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