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03.

더이상 두렵지 않은 눈길 운전 잡념

 

지난 밤 느지막히 시작된 차가운 눈발이 밤이 새고 날이 밝도록 계속되었다.

일기예보가 조금씩 맞아들어가고 있어 신기하다.

풍경과 분리된 위에서 내려다 본 풍경은 온통 하얗고 보기에 좋지만,

막상 집을 나서 그 속에 들어가니,

바닥은 이미 녹으면서 쌓이며 미끄럽게 질퍽해졌고,

뚝 떨어진 기온으로 인한 체감온도 탓에 스스로 안쓰러웠다.

마치 이글루 같은 형태로 동글 동글 늘어서있는 눈 덮인 차량들에 나도 모르게 피식.

좀더 부지런을 떨고 이른 아침을 맞이한 사람들의 빈자리에마저

그 흔적을 지우려는 듯 계속 내리날리고 있는 눈발에 우산으로 맞서며 압도되었다.

 

그렇게도 두려워하던 빗길 운전, 눈속 운전을 이제는 전혀 개의치않는다.

두려움과 공포심이 완전히 사라진 것이 아니라, 그냥 아무 생각을 않게 된 것 같다.

 

힘들여 털어내기 작업을 한 덕에 겨우 본체가 모습을 드러냈고,

빨리 움직이지 않으면 다시 뒤덮일 듯 하여

꾸역꾸역 시동을 걸고 엉금거렸다.

 

점점 사선으로 날리는 눈발 덕분에

전체적으로 속도가 나지않는 동네 도로를 벗어날 무렵 신호대기에

나와 나란히 서있는 눈덮힌 나무 한 그루를 담아봤다.

 

 

걷기도 불편, 운전하기도 불편한 눈 속에 투덜대면서도

여전히 그냥 한번씩 사진 찍기를 즐긴다.

지붕 없는 곳에서 금새 내 손에-폰에 내려앉아 그닥 반갑지 않은 물기를 만들어주는 것만 피하면 된다.

딱히 아무런 의미도 없는 단 한번의 찰칵. 

 

 

강하게 사선으로 흩날려 와 부딪힘에도 불구하고,

전방유리창 앞에서는 수분이 방울방울 맺히고 있었다.

기억하지 않으면 눈송인지 빗방울인지 분간하기 힘든 애매모호.

내 눈이 내 머리가 기억하는 순간까지는 이 순간들을 기억하겠지.

 

저 위에서 떨어져 내리되,

지상이나 어떠한 형태의 물체에 안착하기 전까지의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제외하고는

모조리 변형되고 뒤바뀌는 모습에 다시한번 씁쓸하고 안쓰러워졌다.

하루살이보다도 못한 인생을 살다가지만 엄청난 물량공세로

인간의 눈에는 온통 새하얀 아름다운 세상이 펼쳐지는 건가보다.

 

 

도로 위 질퍽한 구정물 같은 녹은 눈들을 보니

문득 내가 길바닥에 배를 대고 기어다니는 동물이나 벌레가 아닌 것이 감사했다.

하지만, 그들도 굳이 나를 부러워하지는 않을 것 같다.

어차피 본인이 살고 있는 세상, 본인의 아이덴티티를 기준으로 받아들일 것이기 때문에,

내가 그들보다 불행하지도 않고 행복하지도 않을 것이다.

다만, 지금 현재의 내 기준으로는 그나마 인간의 형태로 살아가고 있는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되지만,

만약 벌레였어도 그 상황과 현실에 맞는 감사와 희망을 가지리라고 본다.

자꾸만 말도 안되고 의미도 없는 잡생각이 너무 머릿 속을 헤집는다.

한 번쯤 다시 쉬어줄 시기가 온 것일까. 라고 은근슬쩍 강제해본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마스크 VS 겨울 선글라스  (0) 2015.12.04
요상한 겨울하늘  (0) 2015.12.04
눈길 운전 잡념  (0) 2015.12.03
신호대기는 직진을 위한 기다림  (0) 2015.12.02
짜장라면 대량 구매  (0) 2015.11.30
Sunset or Sunrise  (0) 2015.11.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