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31

2016년 1월 31일 아침 하늘 기록.

 

또 한 달이 지나가고 있다.

월초의 더디감은 잠시, 숨 한번 고르고 나니 금새 월말이다.

이렇게 어느 달의 마지막날이 일요일인 경우,

그저 기분 탓일까. 뭔가 꽉 찬 휴일 같이 느껴진다.

내일은 월요일인데, 하필이면/혹은 공교롭게도 새로운 달의 첫 날이다.

내일부터는 뭔가 새롭고 보람찬 한 달이 시작될 것만 같다.

새로운 달의 첫 날이 주 중에 있으면,

웬지 그 주는 그 달의 첫 주가 아니라 그 전 달의 끄트머리에 기생하는 연장선상에 놓인 자투리 날들 같기도 하다.

다음 주부터 잘하자~로 되는 경향이 있어, 그 첫 주의 시간을 허무하게 보내버리는 경우가 있기도 했던 것 같다.

 

내일은 2월의 첫 날인 1일이지만,

설 연휴 전 주이기에 아마도 제대로 된 업무는 다소 어렵지 않을까 싶다.

나는 그대로인데, 내가 협업해야하는 모든 대상들에게 변수가 생기는 주간일 것이다.

설 전후로 휴가를 좀더 일찍 길게, 좀더 늦게까지 길게 보내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다.

예전에는 그러한 연휴 기간을 여행이다 뭐다 간편하게 잘 활용해왔던 것 같다.

지금은 꼼짝달싹 할 수 없게 된지 몇 해가 된 것 같다.

여러가지 이유나 주변 환경 때문이기도 하지만,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인지는 잘 알고 있다.

언제고 다시금 자유롭게 날아다닐 그 언젠가를 꿈꾸고 기대하며 하루 하루를 지내본다.

 

2월은 설 연휴가 걸쳐있는 15일 정도까지면 대충 그 여파도 마무리된다.

간만인 4년만에 자리한 2월 29일이 무색하게도

애매하게 걸쳐져있는 설 연휴 때문에 유난히도 짧아보이는 2월이다.

하긴, 내 입장에서나 실제 업무 가능한 일자가 짧다는 느낌이지,

본인의 직업이나, 현황에 따라

설 연휴가 있는 이번 2월을 받아들이는 느낌은 모두 다를 것이다.

 

1월 31일 - 오늘은 나에게,

1월 중 꼭 하려했던 모든 일을 마무리해야한다는 중압감이 커지는 부담 백배의 날인 것 같다.

하다못해 자동차세 일년치를 미리 선납하는 것도 미처 못하고 내일 마감까지 게으름을 피는 중이다.

어제 처리하려고 위택스에 들어가보니, 마감일이 공휴일인 경우에는 그 다음날까지가 마감일이라고 명시되있어

그냥 월요일로 제꼈다. 나같은 게으름뱅이들에게는 참 좋은 정책? 제도이다.

2016 자동차세 납부 할인 - 연납 올해도 최대 10%

그 외에 마무리하려했던 개인사들은 시작조차 못한 채, 번잡하고도 짧디짧은 2월을 맞이하려는 중이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만약 한 달이라는 기간이 30~31일 - 이보다 더 길었다면, 지치지 않았을까도 생각된다.

아 지친다 1월...하는 순간 2월이 찾아오니 말이다.

그러고보면, 일자, 시간, 주기라는 것들은 참 묘하게도 인간의 삶을 적당히 잘 알아서 지배하고 컨트롤하는 것 같다.

아쉬운 것은, 언제고 내가 주도적으로 내 시간을 계획 관리하여 이끌어나갈 날을 기다려온 지 몇십 해.

여전히 시간의 이끌림에 수동적으로 매달려 허우적대고 있는 나 자신의 삶은

아무래도 일반적인 남들보다는 매우 늦게서야 제대로 본 궤도에 자리하려나 보다.

 

 

아래 2개는 어제 2016년 1월 30일 오전인데, 역광이어서 그런지 오히려 저녁 무렵인 것 같다.

아무런 의미 없는 지루한 사진들.

그러나, 매일 뭐라도 찍어놔야 자잘한 시간의 흐름이라도 알 것 같다고 우겨본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일배송, 돈 없는 분노조절 장애 찌질이  (0) 2016.02.05
우선순위에 대하여  (0) 2016.02.01
2016년 1월 31일 아침 하늘 기록  (0) 2016.01.31
출근길, 지각의 기억  (0) 2016.01.29
일방통행 골목길에 대한 생각  (0) 2016.01.27
실종된 것들  (0) 2016.01.21

+ Recent posts